태그 : 엄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

180327 日記

어느새 봄이 오고있다.언제 그랬냐는듯 외투를 벗을거고 날씨가 좋다는 이야기가 덥다는 이야기로 바뀔테지.그렇게 날씨는 바뀌지만 내가 아직도 벗어나지 못하는지난겨울 깨닫게 된 사실이 하나 있다.엄마에게 서운했던 기억들이 조금은 누그러졌던아빠에게 아쉬웠던 부분들이 조금은 사라졌던그날 밤 깨닫게 된 사실.스물여덞 해를 지내며 ...

20131025 시간

1026 하루 전 날이다.늦은 점심을 먹으며 엄마에게 "엄마는 1026 때 몇살이었다고? 아, 그럼 박근혜가 그 때 스물일곱인가 였으니까 아"하고 대화를 나눴다.1026은 매년 그렇게 불쑥 찾아온다. 밥을 다 비우고 설거지를 하였다. 설거지를 하다가 실수로 락스가 담긴 통을 건드려 락스냄새를맡았다. 락스 냄새가 공기 중에 퍼지고 그게 내 코로 향하고 내...
1



방문자 위치보기